<성명서> "성적소수자 인권의식 없는 민주노동당 지도부 후보 이용대, 김진선을 반대한다” 동성애자인권연대는 민주노동당의 국회 진입에 희망과 기대를 가지고 있다. 하지만 최근 민주노동당 당직선거에서 벌어지는 우려스런 사태를 보며 동성애자 인권 신장을 위해 싸워 온 동성애자인권연대는 당혹스러움을 감출 수가 없다. 동성애자인권연대의 활동가들과 회원들은 민주노동당 성적소수자 모임 ‘붉은 이반’ 및 여러 동성애자 단체들과 함께 지난 17대 총선에서 민주노동당 지지 선언을 표명했다. 그것은 민주노동당이 성적소수자 정책을 총선 공약에 포함시켰고 또한 그간의 활동 과정에서 동성애 인권운동을 민주노동당이 지지했기 때문이다. 동성애자들의 지지선언과 붉은 이반이 진행했던 동성애 커뮤니티 안에서의 민주노동당 홍보활동들은 많은 동성애자들의 관심을 집중시켰고 민주노동당의 성적소수자 공약을 보며 성적소수자들은 자신의 지지 정당으로 기꺼이 민주노동당을 선택했다. 그러나 최근의 민주노동당 당직선거에서 터져 나온 황당한 말들은 많은 동성애자들을 당혹스럽게 만들고 의구심을 갖게 한다. 정책위의장에 후보로 나온 이용대씨의 “동성애라는 현상은 자본주의 사회에서 나타나는 파행적인 현상으로 이해”한다는 발언은 민주노동당의 정책위를 책임지겠다고 나온 사람의 말인지 귀를 의심하게 한다. 물론 동성애에 대해 워낙 무지한 사회에 영향을 받아 잘 모를 수도 있을 것이다. 하지만 당 정책위의장 후보의 인식이 이 정도라면 성소수자들이 민주노동당의 무엇을 믿고 지지를 할 수 있겠는가? 언제까지 소수자들은 뒤에 방치되어 있어야 하는가? 또한 최고위원 여성명부 후보 김진선씨의 ‘붉은이반’ 질의서에 대한 답변은 동성애자의 존재 자체를 부정하는 반 인권적인 시각에 다름 아니다. 현실에 존재하는 동성애자들에게 이성애자로 돌아와야 한다고 강박하며 죄책감에 괴로워한다면 해방시켜 주겠다고 자신에게 방법이 있다고 단언하는 김진선씨의 오만함에 기가 찰뿐이다. 물론 우리는 민주노동당의 당원들도 이에 대한 많은 편견과 오해를 가질 수 있음을 이해하고 있다. 그런 문제들은 많은 토론과 활동을 통해서 극복할 과제이다. 하지만 민주노동당의 당직 선거에 나온 후보들의 입에서 이런 성소수자 인권에 대한 무지하고 편견에 가득찬 얘기들이 나온다는 것은 다른 문제이다. 민주노동당은 강령에 성적소수자들이 겪는 어떤 종류의 차별에도 반대하며 적극적인 투쟁을 벌여나가겠다고 선언했다. 동성애자인권연대는 이것이 말만으로 끝나길 바라지 않는다. 또한 17대 총선 공약에도 성적소수자 공약이 분명히 명시되어 있다. 또한 이것을 단지 구색 갖추기로 끼워 넣은 것이 아니길 바란다. 많은 동성애자들이 민주노동당의 행보를 주시하고 있다. 이것은 민주노동당의 활동에 기대를 걸고 있다는 반증이다. 민주노동당의 이번 사태는 빠르게 퍼져나가 동성애자 커뮤니티를 술렁이게 하고 있다. 민주노동당이 이 상황을 대수롭지 않게 넘기려 해선 안 된다. 만약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다가 혹시라도 이용대씨나 김진선씨가 당직을 맡게 된다면 민주노동당 당원인 동성애자들과 민주노동당을 지지하는 동성애자들은 민주노동당에 대한 지지를 철회하는 상황에까지 이를 것이다. ‘모든 차별과 편견에 반대’라는 구호는 이러한 소수자 투쟁에 대한 진지한 정치적 지지와 연대, 적극적인 실천과 활동이 담보될 때만이 진정한 정의가 될 수 있다. 동성애자인권연대는 민주노동당이 진정 한국의 대표적 진보정당으로 거듭나길 바라면서 다음의 두 가지 요구를 즉각적으로 수용할 것이라 믿는다. 1. 민주노동당은 이번 사태에 대해 당 차원의 공식적인 사과와 입장을 분명하게 밝힐 것을 요구한다. 2. 민주노동당 강령에 비추어 성소수자들의 차별에 반대하는 적극적인 행동으로 당내 성소수자위원회를 건설하여 성소수자 정책을 개발함은 물론 당원을 대상으로 한 성소수자 교육 실시를 요구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