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_2017-08-21_17-49-02.jpg



[논평] 성소수자 인권이 변화의 키워드다- 혐오에 매달려 생명연장하려는 적폐세력을 규탄한다
자유한국당의 반성소수자 선동에 부쳐



21일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동성애를 헌법 개정을 통해 허용하려 시도하는 건 참으로 위험한 발상"이라고 말했다. 동성애가 하늘의 섭리에 반한다는 비상식적 작태가 2017년 한국의 제1야당 대표의 입에서 반복되고 있는 것이다. 저들이 ‘동성애 반대’를 구실로 개헌 반대의 목소리를 높여 기선을 잡겠다는 의도만큼은 명약관화하다.


자유한국당은 쇄신을 외치면서도 실상은 극우적인 혐오 정치에 매달려 생명을 연장하려 한다. 지난 10일 홍준표는 지방선거를 대비한 조직 강화책의 일환으로 수십 명의 특보와 부대변인을 임명했는데 부대변인 중에 수동연세요양병원 염안섭 원장이 포함된 사실은 통탄할 일이다. 의료전문인으로서 동성애가 에이즈의 원흉이라 주장하며 잘못된 인식과 반인권적 주장을 언론과 학교, 교회를 다니며 설파하는 자가 아니던가. 이른바 차별선동의 스피커를 정당의 부대변인으로 임명한 것이다.


수구우익 야당 수장의 비상식적 언행이나 자유한국당의 적극적인 혐오선동이 특정 소수자 집단을 겨냥해 공격하는 데에만 목표를 두지는 않을 것이다. 개헌 논의가 궤도에 오르면서 이들은 문재인정부를 제지할 방법들을 모색해왔을 터, 변화의 의지를 꺾기 위해 상대의 취약한 지점, 변화의 가장 민감한 부위를 집중 타격하는 것은 저들의 오랜 전술이었다. 하지만 아직까지도 반인권이 활개치는 상황을 변화의 대세에 쪼그라져버린 자유한국당에게만 돌릴 수 있을까.


지금의 문재인 정부는 촛불이 만들어낸 정부라고 회자된다. 국가인권위원회의 위상강화에 관심을 갖고, 적폐 청산에 적극적인 의지를 표명하고 있다. 하지만 성소수자 인권에서만큼은 소극적이다. 대선기간 중에 동성애가 싫고 반대한다고 언급한 문재인대통령은 정작 자신이 언급한 ‘나중’이 되어서도 성소수자 인권을 외면하고 있다. 오랜 적폐를 이 자리에 다시금 끌어들인 데에는 인권에 대한 변화의 의지를 보이지 않은 문재인정부의 책임이 없지 않다.


자유한국당과 극우 세력이 성소수자 인권을 빌미로 변화를 발목 잡으려 할수록, 성소수자 인권이 변화를 일관되게 밀어붙이기 위한 키워드임이 증명된다. 적폐를 청산하고 누구도 배제되지 않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이야기해야하는 것은 결국 나중으로 미루며 쉬쉬하고 덮어왔던 사각지대의 인권이다. 헌법 개정에 성소수자들을 비롯해 인권 사각지대에 몰린 사회적 소수자들이 사회구성원으로서 기본권을 주장하는 것은 너무도 당연하다.


진작 해체됐어야 마땅한 박근혜 적폐의 공범자 자유한국당과 홍준표는 혐오를 부채질해서 자신들의 꺼져가는 정당성을 되살리려는 시도를 중단하라. 차별과 혐오가 아니라 모든 사람의 존엄이 보장되고, 평등의 가치가 실현되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시민사회와 성소수자 운동은 투쟁할 것이다.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